welcome

2021년은 넘치고 흐르는 교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예배하는 교회 | 교육하는 교회 | 선교하는 교회

주님 주신 비전을 이루기 위해 사랑 가운데서 온성도들이 함께 걸어나갈 것입니다.
이 생명과 사랑의 길로 여러분 모두를 초청합니다.

담임목사 김진주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평강의 인사를 드립니다.

지난 2020년 봄부터 불어닥친 코로나 감염병의 확산으로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의 삶의 고통과 한계가 어떤 것인지, 우리를 억누르는 어둠이 무엇인지 실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어느 때 보다 어려워 보이는 이 때에도, 살아계신 하나님은 우리 안에 새로운 기대와 소망으로 2021년을 열어주셨습니다.

그리고 소망의 말씀으로 고린도후서 9장 8절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

바울 당시 초대교회는 지금 보다 더 극심한 환난과 핍박 속에 있었지만, 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살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이미 주어진 참되고 완전한 은혜를 믿고 주의 뜻을 위해 더욱 살았습니다.

이 어려운 때에 그 믿음을 본받으라 하십니다. 그게 믿음이라 하십니다.

미주서부장로교회는 넘치고 흐르는 교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주님의 완전하신 은혜와 사랑과 능력이 우리 삶에 더욱 넘치고 흘러 모든 착한 일을 하게 하실 것을 믿습니다.

하나님을 경험하는 예배,

가정과 개인의 삶을 변화시키는 교육,

주님이 하게 하시는 선교를 이웃과 세계에 실천하며,

주님께서 마음껏 사용하시는 교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넘치는 은혜가 무엇인지, 흐르는 삶의 기쁨과 행복이 무엇인지를 맛보게 되는

참된 영생의 길로 초청합니다.

미주서부장로교회 담임목사 김진주 올림.